상단영역

본문영역

  • 기자명 안현준 기자
  • 심층취재
  • 입력 2020.09.04 09:00

코웨이 코로나19에도 영업 압박 채찍질 의혹…노조 기자회견은 갑자기 ‘연기’

/사진=코웨이

[청년투데이=안현준 기자] 코웨이CL지부(지국장·팀장·스텝)이 코웨이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MBO라는 이름의 영업 강요제도를 통해 어떻게 현장 노동자들을 노예처럼 부려왔는지 그 민낯을 세상에 고발하고자 한다"고 밝혔지만 노조 측에서 갑자기 기자회견을 연기했다.

노조는 밤 10시 58분 기자회견 연기 사유에 관해 코웨이 사측에서 "‘MBO 체계 개선 및 현장노동 안전대책’과 관련한 원포인트 노사협의를 위한 회의 개최를 노동조합에 제안해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코웨이 CL지부는 “현대판 노예관리제, MBO(영업목표관리) 체계 개선하라!”와 “코로나19 국면, 현장노동 안전대책 마련하라!” 등의 요구를 내걸고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었다. 

특히 노조의 주장에 따르면  “코웨이는 재차 확산일로에 있는 코로나19 국면을 고려하지 않은 채 9월에도 영업목표치를 올려버렸다”며 “영업활동을 강요하는 지침을 현장에 하달했다”고 주장했다.

영업을 강요하는 사측에 노조는 “영업은 주로 대면을 통해 이뤄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며 “고객과 노동자들이 감염위협으로 내몰리더라도 매출을 더 올릴 수만 있다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행태이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54년 전통 전문 언론의 심도 깊은 취재 ┃청년투데이·금융계]

열정, 노력, 꿈 그리고 청년투데이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청년투데이
  • 제호 : 청년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898
  • 등록일 : 2011-12-20
  • 본사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가든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783-0007
  • 팩스 : 050-5115-8888
  • 발행인 : 김원혁
  • 사장 겸 편집이사 : 장효남
  • 법률자문위원장 : 정인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효남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효남
Copyright © 2022 청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outh1966@daum.net

청년투데이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