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김호중 폭행 의혹 최초 보도 오보 아니었다…경찰 “쌍방폭행, 내사종결”

김호중.
김호중.

[청년투데이=이재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0)의 폭행 시비 사건이 '공소권 없음'으로 내사 종결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일행 1명과 있었고, 유치권을 주장하는 이들은 여러 명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김씨는 유치권을 주장하는 이들 중 2명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고, 상대편 중 1명도 김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측이 모두 처벌 불원서를 냈다"며 “내사 종결했다”고 설명했다. 

폭행죄는 피해자의 처벌 의사가 없으면 형사 처벌 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19일 오후 10시 27분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김호중 자택 앞에서 김호중과 남성 2명이 서로를 밀치는 등 싸우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 받은 바 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김호중이 오해로 말싸움이 있었다. 서로 폭행은 없었다"면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밝혔다.

한편 김호중 폭행 의혹 사건을 최초 보도 한 매체에 대해 일부 팬들 사이에서 오보 주장이 나오면서 논란이 일은 바 있다. 하지만 해당 매체는 사건 관련자들의 말을 빌려 “보도한 내용이 엄밀히 틀리다고는 말할 수 없다”고 말하며 오보가 아니라고 공식적으로 밝혔다. 

그럼에도 일부 팬들의 1인 시위와 해당 기자의 출입처 출입 거부 요청 운동 등으로 전개되자 해당 기자는 피해를 끼치고 싶지 않다는 이유로 휴직계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열정, 노력, 꿈 그리고 청년투데이
저작권자 © 청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키워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기사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매체정보

  • 청년투데이
  • 제호 : 청년투데이
  • 등록번호 : 서울 아 01898
  • 등록일 : 2011-12-20
  • 본사 : (07238)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2길 22 (가든빌딩) 302호
  • 대표전화 : 02-783-0007
  • 팩스 : 050-5115-8888
  • 발행인 : 김원혁
  • 사장 겸 편집이사 : 장효남
  • 법률자문위원장 : 정인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효남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장효남
Copyright © 2022 청년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outh1966@daum.net

청년투데이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ND소프트